전국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부동산 정보에 '뉴스를 더한 뉴스플랫폼' 협업체계” 마련!
“허위매물을 차단시키고 부동산 정보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노력” 한뜻
2018-11-25 오후 4:49:54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앞으로 부동산 정보 플랫폼 선방과 뉴스제공 플랫폼인 내외신문 에서도 볼수 있다] 

    [뉴스피플아이]서울/ 기동취재반 = 부동산 정보 플랫폼 선방과 뉴스제공 플랫폼인 내외신문 뉴스플랫폼은 지난 22일 업무활성화 협약을 맺고, 부동산 매물 정보에 뉴스를 더한 뉴스플랫폼 협업체계를 마련했다.

    허위매물을 차단시키고 부동산 정보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시민들에게 바른 정보서비스를 제공해 정보 만족도를 높이자는 게 협약의 목적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 전국의 부동산 중개업소에 설치된 600여대의 "49인치 부동산 DID 모니터"에서 부동산 매물정보와 함께 뉴스플랫폼이 송출한 다양한 뉴스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게 됐다.

    [업무활성화 협약을 맺고, 부동산 매물 정보에 뉴스를 더한 뉴스플랫폼 협업체계를 마련했다.]

    이날 업무 협약식에서 ()선방 박창선 대표이사는 부동산 온/오프라인 광고 사업의 선두주자인 선방은 부동산 정보를 쉽게 습득할 수 있는 부동산 플랫폼이다. 2016년 출범한 이래 숨 가쁘게 달려왔다. 2년이 채 안되어 전국의 부동산 공인중개업소에 ‘49인치 부동산 DID 모니터’ 600여대를 설치했다.

    부동산 DID 모니터’ 1,000여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만 여대가 넘는 모니터가 설치 될 것이다."라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어 선방의 '부동산 DID 모니터'에 실시간 뉴스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진행하기로 내외신문 뉴스플랫폼과 협약을 체결했다. 이제 우리 동네 길거리에서 뉴스 시청과 함께 실시간 긴급재난에도 대응하며 빠른 소식을 전달하는데 일조할 것이다.”고 밝혔다.

    [전병길 내외신문 대표는()선방 박창선 대표이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두손을 맞 잡았다] 

    전병길 내외신문 대표는허위매물을 차단시키고 부동산 정보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한뜻을 모았다.”면서 디지털 기술이 적용된 플랫폼 기업들이 협업하여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시민들이 바른 정보를 접할 수 있도록 생활문화에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전 대표는 언론의 바른 가치를 추구하는 내외신문은 정확한 정보와 빠른 뉴스 전달로 다양한 오피니언 독자층이 구축되어 있다.

    급변하는 IT발전 속에 언론생태계의 가치성장을 위해 뉴스플랫폼을 개발했고 가짜뉴스와 허위 정보로 부터 독자를 보호하고 인터넷언론발전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선방의 시스템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IT와 융합한 플랫폼으로서 부동산에 광고전용인 49인치 DID 모니터의 설치를 통하여 국내 유일 온/오프라인 연결방식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전병길 내외신문 대표는()선방 박창선 대표이사와 협약서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존 어플과 달리 모니터에 등록한 매물을 실시간으로 어플에 전송받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직접적인 부동산 매물홍보방식으로 부동산 사업주들에게 크게 호응을 얻고 있다.

    특히, 머니투데이 방송에도 보도되어 주목을 끌었던 부동산 O2O 서비스 선방은 네이버 부동산 공식 CP업체로 네이버 부동산 매물등록은 물론, 선방을 통해 네이버 부동산에 등록한 매물을 모니터에 노출시킬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향후, 부동산의 중개사업주를 위한 전용카드를 출시할 예정이며 진정한 플랫폼의 기능인 커뮤니케이션의 장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으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에 목표를 두고 있다고 말했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11-25 16:49 송고
    “부동산 정보에 '뉴스를 더한 뉴스플랫폼' 협업체계” 마련!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