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추운겨울, 지역 어려운 이웃에게 따뜻한 감동을 전해! ·동구의회, 제239회 정례회 폐회! ·대전유성구 불법현수막 등 폐기물 개발제한구역내 무단방치! ·대전 동구 '대전역 선상야구장 유치' 동구포럼 개최! ·이원청년회 부인회, 이원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 150만원 기탁! ·천변도시고속화도로 통행료 인상하겠다는 대전시, 시민의 뜻과 거꾸로 가는가? ·소병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3년 연속 선정! ·한국협업진흥협회 윤은기 회장, 공군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금 기부! ·국가유공자 웰다잉 프로그램「희망학교」자서전 출판기념회! ·금산서,‘사랑의 불씨 나눔’연탄배달 봉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충남도, 40년 간 섬 주민 건강 지켜온 충남병원선!
- 1979년 처음 닻 올린 뒤 매년 20만 명 씩 “연인원 800만 명 진료”
2019-01-08 오후 10:20:43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충남도 소속 병원선이 40년을 섬 마을 주민의 발이 되어온 병원선 모습)

    (뉴스피플아이)충남/ 주대환 기자 = 충남도 내 섬 지역 주민들의 든든한 건강지킴이인 병원선 충남501(충남병원선)가 새해 들어 처음 뱃고동을 울리며, 출범 40주년을 안팎에 알렸다.

    충남병원선은 7일 대천항에서 도민 건강과 무사 운항을 기원하는 안전운항기원제를 올리고, 보령 원산도를 시작으로 올해 진료 활동을 본격 시작했다.

    또, ‘바다 위 종합병원으로 불리는 충남병원선은 지난 1979년 처음 닻을 올렸다.

    병원선 취항 전에는 6톤급 섬돌보기호1971년부터 8년 동안 섬 지역에 대한 순회 진료 활동을 펴왔다.

    충남병원선은 연간 6개 시·29개 유인도서 주민을 대상으로 의료 서비스를 펼치고 있다.

    지난 2011196753, 2015218421, 지난해 20733명 등 최근 8년 동안 연인원 1725970명을 진료했다.

    연평균 연인원 20만 명 안팎의 환자를 진료해온 셈으로, 40년 동안 800만 명의 환자가 충남병원선으로부터 진료를 받고, 약을 처방 받은 것으로 계산된다.

    (충남도 소속 병원선이 40년을 섬 마을 주민의 발이 되어온 병원선 모습)

    충남병원선은 올해 역시 6개 시·29개 섬 주민 3808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진료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매월 정기적으로 순회 진료를 펼치고, 진료 여건에 따라 원산도·삽시도·효자도 등 3개 섬은 매달 24회에 걸쳐 진료 활동에 나선다.

    진료 과목은 내과와 치과, 한의과 등으로, 연인원 20만 명을 진료할 계획이다.

    충남병원선은 또 거동이 불편한 환자를 위해 방문 진료를 실시하고, 기상 악화로 출항이 어려운 경우에는 보건진료소를 원격으로 연결해 진료한다.

    근무 인력은 내과, 치과, 한의과 의사 3, 간호사 3, 의료기술 2, 해양수산 8, 통신운영 1, 공무직 1명 등 모두 18명이다.

    의료장비로는 치과와 디지털 방사선 장비, 자동생화학 분석기, 초음파기, 골밀도 측정기 등을 확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충남병원선은 이와 함께 고혈압과 당뇨, 고지혈증, 골다공증 등 만성질환에 대한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관리로 주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도 관계자는 섬마을은 의료시설이 열악한 상황으로, 주민 대부분은 병원 못지않은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 중인 충남병원선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라며 지난 40년 동안 도서 주민들의 건강을 지켜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주민 건강지킴이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08 22:20 송고
    충남도, 40년 간 섬 주민 건강 지켜온 충남병원선!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