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올해부터 1회용 비닐봉투 사용 못한다!
- 대규모점포·슈퍼마켓 사용 원천 금지, 제과점은 무상제공 금지 - - 3월까지 홍보 계도기간 운영 후 4월부터 단속, 위반 시 과태료 부과 -
2019-01-12 오전 1:00:05 주대환 mail jdh0355@hanmail.net

    (올해부터 1회용 비닐봉투 사용 못한다 환경부 포스터)

    (뉴스피플아이)대전/ 주대환 기자 = 올해부터 대규모 점포와 슈퍼마켓에서 1회용 봉투 사용이 원천금지 된다.

    대전시는 올해부터 대규모 점포 및 슈퍼마켓에서 1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됨에 따라, 시민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오는 3월까지 홍보 및 계도활동을 펼친다"고 10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대규모 점포 및 165이상(50평 이상) 슈퍼마켓에서 1용 비닐봉투 사용이 전면 금지된다.

    제과점은 1회용 비닐봉투를 무상으로 제공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따라 앞으로 대규모 점포 및 슈퍼마켓에서는 1회용 비닐봉투 대신 재사용 종량제봉투나 장바구니, 종이봉투 등을 사용해야 한다.

    다만, 생선·정육·채소 등 표면에 수분이 있는 제품이나 아이스크림 등 상온에서 물기가 발생하는 냉동식품을 담기 위한 경우 속비닐을 사용할 수 있다.

    계도기간이 종료되는 4월부터 이를 위반할 경우 횟수와 매장면적에 따라 최대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대전시는 오는 3월까지 홍보 및 계도기간을 통해 홍보물(포스터) 배포 및 안내문 발송 등 1회용 비닐봉투 사용규제 사항을 적극 안내, 업소 와 시민의 불편과 혼란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또한, 비닐봉투를 유상으로 구입해 사용할 수 없는 만큼 1회용 비닐봉 투 사용규제와 함께장바구니 들고 다니기 운동의 일환으로 홍보 용 장바구니 1,000개를 시민들에게 나눠줄 예정이다.

    대전시 손철웅 환경녹지국장은 “1회용 비닐봉투는 사용하기 편리하 지만 분해되는 데 100년 이상이 걸려 환경오염의 주원인이 된다당장은 불편하더라도 1회용 비닐봉투 사용금지가 조기 정착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주대환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12 01:00 송고
    올해부터 1회용 비닐봉투 사용 못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