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가장많이 본 기사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중구 유천1동, 적극적인 행정으로 주민이 편안한 마을!
- 반려동물 30여마리 키우며, 집안에 폐품 모아 살던 소유주의 갑작스러운 사망 -
2019-01-11 오후 11:33:59 주민석 mail jdh0355@hanmail.net

     

                     (유천1동 쓰레기 적치 주택 청소 전 모습)

    (뉴스피플아이)중구/ 주민석 기자 = 대전 유천1동 행정복지센터(동장 한대진)는 여러 마리의 반려동물을 키우는 소유주의 사망으로 발생한 유기동물을 동물보호시설에 인계하고 오랫동안 적치되어 있던 생활쓰레기를 치우는 등 주민불편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적 행정을 펼쳤다"고 9일 밝혔다.

    이날, 대전서남부터미널 인근에서 거주했던 김 모(62,)씨는 수년 동안 폐지 등 고물을 대량 수집하며 유기동물을 보호해 왔다. 김 씨는 늘어난 고물과 유기동물로 인근 주택 한 채를 더 임차하기도 했다.

    또, 쓰레기에서 발생한 악취와 인근 주택가로까지 발생할 수 있는 안전문제로 민원이 끊이지 않아 지난 7, 자원봉사자와 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30여명은 10톤가량의 생활 쓰레기를 수거하고 방역소독도 함께 실시했다. 주택 내 물건은 소유주의 동의를 받아야 처리할 수 있는데, 복지센터 담당자는 약간의 저장강박증을 보였던 김 씨를 수차례 만나 겨우 설득했다'고 밝혔다.

                             (유천1동, 방치된 유기견)

    한편, 이런 상황 속에 지난 4일 김 씨의 갑작스런 사망으로 주택 내외부에 개, 고양이 등 30여 마리가 그대로 방치됐고, 일부 탈출한 개가 거리를 배회하여 소란을 빚기도 했다.

    이에, 행정복지센터에서는 유기동물 구조반의 협조로 주택 내부의 개 10마리와 고양이 8마리를 우선 처리하고, 탈출한 개 7마리를 추가로 구조해 대전광역시 동물보호센터에 인계했다.

    이로써, 김 씨가 키우던 반려동물은 거의 다 처리를 완료했지만, 아직 구조하지 못한 외부공간에 서식하는 고양이 7마리는 동물보호단체와 연계해 차례로 분양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밖에,안타까운 사연을 가진 이 동물들은 대전동물센터(042-825-1118)로 문의 후 입양할 수 있다.

                   (유천1동, 쓰레기 적치 주택 청소 후 모습)

    또한, 다만 먹을 것을 찾아 그동안 김 씨 주택 주변을 찾았던 길고양이의 포획에는 어려움이 예상되지만, 이 또한 동물보호센터와의 협조로 최선을 다해 처리할 것이라고 복지센터에서 밝혔다.

    이어, 8일에는 행정복지센터 직원과 자원봉사자 10여명이 건물 관리자의 협조로 김 씨가 머물던 주택 내부와 외부 골목에 오랫동안 쌓여있던 5톤 가량의 각종 폐품과 쓰레기도 일제히 수거했다.

    하지만, 인근의 한 주민은 길거리를 가로막는 쓰레기더미와 그 악취, 개 짖는 소리로 밤잠을 설치는 등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는데, 이번에 모두 해소되어 기쁘다면서 작년 7월에 이어 이번에도 도와주신 관계기관, 자원봉사자분들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한대진 동장은 추운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번 봉사에 적극 동참해 주신 자원봉사자, 주민 등 모든 분들의 관심과 협조로 동네가 한결 깨끗해졌다앞으로도 취약지구 생활환경 개선과 주민불편 해소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며, 또한 이번에 인계된 유기동물들이 잘 분양되어 행복하게 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민석의 다른 기사 보기>
    <저작권자©뉴스피플아이.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9-01-11 23:33 송고
    중구 유천1동, 적극적인 행정으로 주민이 편안한 마을!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청소년보호정책 | 개인정보처리방침
    뉴스피플아이 등록번호 : 대전 아00228 (등록일자 2015. 04. 28)
    대전광역시 동구 소랑길 44(삼성동)  TEL : 042-637-5777  FAX : 042-637-5778
    발행/편집인: 주대환, 청소년보호책임자: 주대환
    Copyright© 뉴스피플아이. All right reserved. mail to : jdh0355@hanmail.net